HOME 고객센터 공지사항

고객센터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 | 고속도로서 의식 잃은 40대...전세버스 기사가 응급 구조 [YTN]

페이지 정보

  • 날짜 : 22-11-08 09:48
  • 조회 : 332회

본문

고속도로서 의식 잃은 40대...전세버스 기사가 응급 구조

 

버스 기사와 승객들이 창문 깨고 운전자 구조
전세버스 4대로 고속도로 막고 응급 구조 활동
40대 운전자 병원 치료 중…생명 지장 없어

 

7e7d87cb17fd8564271bceb509f0306a_1667868285_7222.png

 

지난 3일 오전, 서울 양양 고속도로 강촌 나들목 인근.

1차로를 달리던 승용차가 정지등이 켜진 채 중앙분리대를 연이어 들이받습니다.

2차로에서 사고 장면을 지켜본 건 다름 아닌 전세버스 운전기사.

급한 마음에 경적도 여러 번 울려봤지만, 반응이 없었습니다.

[최우영 / 중앙고속 버스 승무사원 : 한 다섯 번 정도 중앙분리대를 부딪친 것 같아요. 창문을 열고 넘겨다보니까 기사가 의식을 잃었더라고요.]

차량 속도가 조금 줄어들자 버스 기사들은 모두 밖으로 뛰어나왔습니다.

승객들도 함께였습니다.

운전자는 차량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상태.

급한 대로 버스에 있던 소화기를 가져와 창문을 깨고 차 시동을 껐습니다.

고속도로 위라 자칫 연쇄 추돌에 따른 대형 사고도 우려되는 상황.

버스 4대가 1, 2차로는 물론 가변차로까지 막고 뒤따라 오던 차량을 멈춰 세웠습니다.

이후 재빠르게 진행된 구조 작업.

[최우영 / 중앙고속 버스 승무사원 : 소리를 막 질렀던 흔들면서, 깨우니까 의식이 살짝 돌아온 건지 눈을 크게 뜨시더라고. 멍하니 눈을 뜨고 보시는 거예요.]

고속도로 달리던 차에서 의식을 잃은 40대 운전자 김 모 씨는 순찰차량에 인계된 후 현재 병원 치료 중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버스 기사와 승객들의 빠르고 안전한 구조 활동이 대형 사고를 막고, 시민 생명을 구했습니다.

YTN 지환입니다.

[ 2022년 11월 04일 23시 18분, YTN 지환 (haji@ytn.co.kr) ]

 

▶ 기사원문 : https://www.ytn.co.kr/_ln/0115_202211042318200454

 

개인정보처리방침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

사이트맵

회사소개
고속사업
전세버스
관광사업
정비사업
광고안내
고객센터
닫기